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에어리퀴드, 수소로 구동되는 세계 최초의 에너지 자립 선박인 ‘에너지 옵저버’와의 파트너십 발표

에어리퀴드는 에너지 옵저버(Energy Observer)와의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에너지 옵저버는 온실 가스 또는 미세 먼지를 전혀 배출하지 않고 오로지 수소 및 재생 에너지로만 구동되는 세계 최초의 에너지 자립 선박이다. 공식적으로 4월 14일 브르타뉴주 생 말로에서 출발한 이 쌍동선(catamaran)은 극한 상황에서 기술 테스트를 수행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재생 에너지에 의해서만 구동될 예정이다. 따라서 이동 및 정박 목적으로 바다와 육지에서 대규모 출항이 가능하다.

선장인 빅토리앙 에루사르드(Victorien Erussard)와 탐험가인 자크 들라포스(Jérôme Delafosse)가 공동 개발한 에너지 옵저버는 세계 일주 완주까지 6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과정에서 50개국 101개의 스테이션을 거칠 예정이며, 이 프로젝트의 주요 목적은 전기 결합과 무탄소 수소 생산을 통해 에너지 자립 선박을 구현하는 것이다. 항해 내내 밤낮으로 선박의 에너지 자립을 위해 해수의 전기분해를 통해 생산된 수소는 압축 및 저장된 후 연료 전지를 사용해 전기로 변환된다. 에너지 벡터로서 수소는 재생 에너지의 간헐성(intermittence)을 보완할 수 있다.

수소 에너지 개발, 특히 이동성 부문에서 20년 이상의 풍부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에어리퀴드는 이러한 과학적 및 기술적 프로젝트를 적극적으로 지원하며 에너지 전환에 있어 수소의 역할을 증명해 보인다. 또한 이 프로젝트에 대한 지원은 더욱 지속 가능한 세계를 구현하는 데 기여하고자 하는 에어리퀴드의 열망을 여실히 보여준다.

에어리퀴드는 생산부터 저장, 분배부터 최종 사용자를 위한 애플리케이션의 개발에 이르기까지 전체 수소 공급망을 총체적으로 관리하며 청정 에너지로서 수소의 폭넓은 사용에 기여하고 있다.  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75곳의 수소 스테이션이 에어리퀴드에 의해 설계 및 설치된 바 있다. Blue Hydrogen 계획 하에, 에어리퀴드는 수소 생산의 점진적인 비탄소화를 추구하고 있다. 또한 천연 가스를 이용한 수소 생산 과정 동안 배출되는 탄소를 포착 및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첨단 기술을 사용하고 재생 에너지, 물 전기분해, 바이오가스 개질 등의 방식을 결합해 2020년까지 무탄소 공정으로 이러한 애플리케이션에 필요한 수소량의 최소 50%를 생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에너지 옵저버 더 알아보기 : http://www.energy-observer.org/en/#actu